문재인
2달 전
김훈의 신작 <하얼빈>은 광복절 연휴에 읽으면 좋을 소설입니다. 작가는 하얼빈역을 향해 마주 달려가는 안중근과 이토 히로부미의 여정을 대비시키면서, 단지 권총 한자루와 백루블의 여비로 세계사적 폭력과 야만성에 홀로 맞섰던 한국 청년 안중근의 치열한 정신을 부각시켰습니다.
댓글 0
中文(廣東話) ελληνικά Nederlands Deutsch Русский limba română, limba moldovenească Bahasa Melayu Burmese Tiếng Việt Kiswahili Svenska Español Español(Latinoamérica) slovenčina, slovenský jazyk العربية English English(British) O'zbek, Ўзбек, أۇزبېك‎ українська мова Italiano Indonesia 日本語 中文(简体) 中文(繁體) Čeština hrvatski jezik ខ្មែរ, ខេមរភាសា, ភាសាខ្មែរ Tagalog ภาษาไทย Türkçe فارسی Português Português(Brasil) Polski Français français(canadien) suomi 한국어 magyar עברית हिन्दी, हिंदी