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m ♥ Hyerim Woo
4년 전
생화가 그러더군요. 자신은 생이 짧아서 사람들이 멀리한다고.
말린꽃이 말하더군요. 나는 향이 나지 않아서 버림 받았다고.
하루 더 살수 있는 생화에게 희망을 저버리지 마세요.
말린꽃도 주변을 아름답게 만드는 친구인걸요.
그들만이 줄 수 있는 고귀함을 외면하지 말아주세요.
꽃도 사람도..🌹🌷🌺🌻🍃
댓글 0
Nederlands Deutsch Русский Bahasa Melayu Burmese Tiếng Việt Kiswahili Svenska Español Español(Latinoamérica) العربية English English(British) Italiano Indonesia 日本語 中文(简体) 中文(繁體) Čeština ខ្មែរ, ខេមរភាសា, ភាសាខ្មែរ Tagalog ไทย Türkçe Português Português(Brasil) Polski Français français(canadien) suomi 한국어 हिन्दी