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더렵혀도, 자연은 말없이 치유한다. 두 번째.
  • Original 한국어 | 2015-03-06
    • 7,387
    • 4
    • 38
  • http://insight.co.kr/
인간은 더렵혀도, 자연은 말없이 치유한다. 두 번째.
기차선과 곧은 나무의 합작미술품
나무에겐 작은 보금자리
인간의 조형물을 자연으로 돌려보내는 중
자연 터널
거대한 자연의 웅장함이 만들어내는 무서움
인공적인 것도 자연적인 것이지 않을까?
죽음은 새 생명을 낳는다
생각이 하기 싫거나 생각만 하고 싶을 때 걸어보고 싶은 길
이 집도 곧 돌아가겠지
자연 위에 얹혀진 인간의 쓰레기가 만든 아름다움
자연의 생명력은 끝이 어디인가?
수풀과 함께 놀아요
강한 물살로 봅슬레이 만들면 재밌겠다
잔디 위에 아슬아슬한 우리의 물건
추천 콘텐츠 전체보기
4
Nederlands Deutsch Русский Bahasa Melayu Burmese Tiếng Việt Kiswahili Svenska Español Español(Latinoamérica) العربية English English(British) Italiano Indonesia 日本語 中文(简体) 中文(繁體) Čeština ខ្មែរ, ខេមរភាសា, ភាសាខ្មែរ Tagalog ภาษาไทย Türkçe Português Português(Brasil) Polski français français(canadien) suomi 한국어 हिन्दी